가자지구에 `성탄절의 기적`은 없었다

신청하기

올해 성탄절은 가자지구엔 ‘피의 하루’였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대한 이스라엘군의 계속된 공습으로 하루 사이에 250명이 추가로 숨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날 성명에서 “지난 24시간 사이 250명이 숨지고 500명이 다쳤다”며 이로써 10월 7일 개전 이후 총사망자가 2만674명(부상자 5만4536명)으로 늘었다고 집계했다.

가자지구 보건부에 따르면 가자지구 중부 알마가지 난민 캠프가 24일 밤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파괴돼 최소 70명이 숨졌다.

아시라프 알쿠드라 가자지구 보건부 대변인은 이번 공습이 주거 지역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많은 가족이 그곳에 살고 있었던 만큼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희생자 중 상당수가 여성과 어린이라고 덧붙였다.

성탄절을 몇시간 앞둔 시각에 시작된 공습은 25일 새벽까지 계속돼 이 지역 주민들이 전쟁 발발 이후 ‘최악의 밤’을 보냈다고 팔레스타인 언론들은 보도했다.

알마가지 인근 알부레이즈와 알누세이라트에서도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8명이 숨지고 남부 칸 유니스에서도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23명이 숨지는 등 곳곳에서 사상자가 속출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성탄 메시지에서 가자지구를 포함해 전쟁에서 죽어가는 어린이를 “오늘날의 작은 예수들”이라고 부르며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무고한 민간인이 엄청난 희생을 겪고 있다고 개탄했다.

알마가지 난민 캠프 공습에 대해 이스라엘군은 “보고를 확인하는 중”이라며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성탄절 연휴 간 이스라엘 군인 17명도 전투 중에 사망하는 등 이스라엘 측 피해도 늘고 있다.

이로써 이스라엘군이 8주 전 지상전을 시작한 이후 전사자는 156명으로 늘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여당인 리쿠드당 의원들에게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며칠 안에 전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멈추지 않고 계속 싸울 것”이라며 “전쟁은 오래 걸릴 것이고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고 덧붙였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어진 의회 연설에서 “군사적 압박이 없었다면 100명 넘는 인질의 석방은 어려웠을 것”이라며 “남은 모든 인질의 석방 역시 군사적 압박 없이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사적 압박 강화를 위해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 인질 가족들은 “지금 당장”이라고 외치며 네타냐후 총리에게 야유하면서 인질 석방 협상에 즉시 나서라고 촉구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We are no longer accepting applications for this ad. Contact us for more details.